• 유튜브
  • 검색

한국투자증권, 옵티머스 펀드투자자에 원금 70% 먼저 돌려준다

  • 2020.07.03(금) 16:46

옵티머스 펀드 판매사 중 첫 보상안 결정
최다 판매사 NH투자증권은 아직 결정 못해

한국투자증권이 옵티머스자산운용의 펀드 환매 중단 사태로 피해를 입은 투자자들에게 원금의 70%를 선지급하기로 했다. 옵티머스운용 펀드 판매사 가운데 처음 내놓은 보상안이다.

한국투자증권은 3일 최고경영자(CEO) 주재로 소비자보호위원회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한국투자증권 관계자는 "고객들의 자금 편의성을 고려해 우선 70%를 선지급하기로 결정했다"라며 "금융당국의 검사와 회계법인의 실사 결과 등에 따라 나머지 30%에 대한 지급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국투자증권이 보상안을 내놓은 옵티머스운용 펀드 환매 중단 사고는 '제2의 라임 사태'로 불릴 정도로 국내 자본시장에 상당한 파장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옵티머스운용은 당초 안정적인 공공기관 매출 채권에 투자한다며 펀드 투자자들을 모아놓고선 실제로는 장외기업의 부실 사모사채를 인수해 운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과정에서 매출채권 양수도 계약서와 펀드 명세서 등의 문서를 위·변조한 사실도 확인됐다. 

검찰은 펀드에 공공기관 매출채권 대신 부실 사모사채를 담은 의혹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다. 금융위원회는 자본시장법을 근거로 옵티머스운용에 대해 연말까지 모든 업무를 중단하도록 영업정지 명령을 내린 상태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5월 말 기준 옵티머스운용 펀드 설정잔액은 5172억원으로 이중 한국투자증권의 설정잔액은 407억원에 이른다. NH투자증권이 4528억원으로 가장 많고 케이프투자증권(149억원), 대신증권(45억원), 하이투자증권(25억원), 한화투자증권(19억원) 등의 순이다.

옵티머스 펀드의 80% 이상을 판매한 NH투자증권의 경우 아직 투자자들에 대한 보상안을 확정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꼭 필요한 경제정보만 모았습니다[비즈니스워치 네이버 포스트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