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다음
  • 검색

정일문 한투증권 사장 "지속가능성 위한 리스크관리 중요"

  • 2023.01.02(월) 11:32

[신년사]지난해 이어 리스크관리, 디지털 전환 강조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사장이 2일 신년사를 통해 지난해 겪은 경험을 회사의 자산으로 삼아 올해는 지속 가능한 안정적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하고, 미래 성장 기반을 다지는 한 해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사장/그래픽=비즈니스워치

정일문 사장은 지난해에 대해 위축된 실물경기와 함께 자본시장 내 투자 심리 악화로 인한 시장 유동성 고갈로 어려운 한 해였다고 평가했다.

이에 "시장은 매 순간 어려웠고 중요한 것은 찾아오는 어려움과 위기를 기회로 반전시키고 성장의 계기로 전환할 수 있어야 한다"며 "올해는 시황에 따른 흔들림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지속 가능한 미래 성장 기반을 다지는 한 해가 돼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정 사장은 특히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회사의 지속 가능성을 높이고 미래 기반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리스크 관리와 디지털 기반 마련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정 사장은 "우리 업의 본질은 리스크를 필연적으로 동반하고 이에 대한 대가로 가치를 창출하는 것으로, 리스크를 선제적·실질적·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어야만 지속 가능한 안정적인 사업을 영위할 수 있다"며 "리스크관리 역량이 우리의 핵심 경쟁력으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말했다.

이어 "디지털 전환에 대한 체계적 준비는 생존과 직결된 문제로 데이터를 기반으로 빠르고 정확한 의사결정이 가능한 조직 구축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시장 변화에 흔들림 없는 안정적 수익 기반 마련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짚으며, 해외 시장 확대를 역설했다.

정 사장은 "회사가 보유한 자산과 영위하는 사업의 포트폴리오를 다양화하고, 사업의 방향이 치우치지 않도록 균형 잡힌 사업체계를 갖춰야 한다"며 "중장기적으로 글로벌 사업의 확장이 사업다각화의 핵심이란 점을 명심하고 해외 신 수익원 창출에 만전을 기해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정도'와 '공정'을 강조하며 이를 기반으로 한 조직문화가 정착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정 사장은 "신뢰가 생명인 금융기관이 정도 영업을 놓칠 때 일부 소수의 불법행위로 인해 회사 전체가 참담한 결과를 맞이하는 것을 여러 외부 사례를 통해 알고 있다"며 "정도 영업에 대한 공정성을 기반으로 역동적인 조직문화를 정착해야 한다"고 전했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