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기로 선 갈현1구역...'3차 입찰이냐 수의계약이냐'

  • 2020.01.10(금) 16:19

재입찰 뚜껑 열어보니…현엔 발 빼고 롯데만 응찰
유찰 두 번에 수의계약 여부 놓고 설왕설래

"시공사 선정 다시(3차 입찰)해서 경쟁 입찰 받자" vs "단일 시공사로 수의계약해서 빨리 가자"

두 번째 유찰. 서울 은평구 갈현1구역 재개발 조합이 가장 우려하던 상황이 벌어졌다. 롯데건설과 현대엔지니어링의 2파전을 예상했으나 결국 롯데건설만 단독 응찰하면서 자동 유찰됐다.

조합 내에선 이미 시공사 선정만 5개월째 이어지고 있어 더 늦기 전에 수의계약(컨소시엄 제외)을 하자는 의견과 재입찰을 통해 좀 더 좋은 조건으로 시공사를 선정하자는 의견이 팽팽히 맞서는 분위기다.

유국형 갈현1구역 조합장은 10일 조합원들에게 문자메시지 등을 통해 "2019년 정기총회 결과에 따라 조합설립변경인가를 득하는 즉시 이사회 및 대의원회를 개최해 조합원에게 가장 유리한 방법을 결정해 시공사 선정 업무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시 은평구 갈현동에 위치한 갈현1구역 재개발 조합 사무실./채신화 기자

당초 갈현1구역 조합은 전날(9일) 입찰을 마감하고 2월 중으로 시공사를 선정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롯데건설 한 곳만 응찰하면서 경쟁입찰 조건이 성립되지 않아 시공사 선정에 또다시 브레이크가 걸렸다.

조합이 시공사 선정에 나선 건 지난해 8월부터다.

첫 번째 입찰은 현대건설과 롯데건설 두 곳이 참여하면서 순조롭게 진행되는 듯 했다. 하지만 현대건설의 입찰제안에 도면 누락, 담보 초과 이주비 제안 등이 문제가 될 것으로 본 조합이 현대건설의 입찰을 무효화하면서 재입찰 절차를 밟게 됐다. 관련기사☞형(현대건설) 쳐냈더니 아우(현대엔지니어링)가 왔다

갈현1구역 조합은 입찰 마감 후 20일만에 재입찰 공고를 내며 다시 시공사 선정에 속도를 냈고 지난해 11월 진행된 시공사 선정 입찰 현장 설명회에는 롯데건설, GS건설, 현대엔지니어링 등 3곳이 참여했다.

당시 일부 조합원들은 현대건설이 최대주주인 현대엔지니어링에 대한 반감을 보이기도 했으나 이후 GS건설이 한남3구역, 한남하이츠 등의 수주에 집중하기 위해 갈현1구역에서 손을 떼자 조합원들은 롯데건설과 현대엔지니어링 2파전을 기대하는 분위기였다.

하지만 막상 입찰을 마감하자 현대엔지니어링도 갈현1구역의 낮은 공사비 예가(예정금액) 등을 이유로 발을 빼면서 또다시 유찰돼 당혹스러운 분위기다.

현재 조합이 고려하는 선택지는 크게 3차 경쟁입찰과 수의계약으로 나뉜다.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도정법), 주택관리업자 및 사업자 선정지침, 공동사업시행 건설업자 선정기준 등에 따르면 조합이 시공사를 선정할 때 경쟁입찰이 2회 이상 유찰된 경우 수의계약을 진행할 수 있다.

통상 정비사업을 추진하는 조합들은 경쟁입찰이 두 번 유찰되면 수의계약을 진행하곤 하는데, 법적으로 수의계약이 가능한 시점이 2회 '이상' 유찰이기 때문에 사실상 경쟁입찰을 재시도할 수 있다.

갈현1구역의 경우 세 번째 입찰을 원하는 조합원도 적지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수의계약을 하면 조합에게 불리한 조건을 내걸 수도 있고, 조합원들이 가장 우려하는 컨소시엄(공동도급) 계약 가능성도 있다는 점 때문이다.

한 조합원은 "경쟁입찰을 해야 시공사들이 서로 의식해서 조합원들에게 더 좋은 조건을 제시하려고 할 것"이라며 "아울러 수의계약을 노리고 컨소시엄으로 들어온다면 그에 따른 피해는 어떻게 할거냐"고 말했다.

하지만 재입찰 시 시공사 선정 모집공고부터 최종 선정까지 적어도 3개월 이상 걸린다. '속도가 생명'인 정비사업이 더 늦춰지는 걸 용납할 수 없다는 조합원들은 수의계약을 요구하고 있다.

또다른 조합원은 "그동안 들어온 시공사들이 인심을 잃기도 했고 대부분의 조합원들이 빠른 사업 진행을 원한다"며 "롯데건설의 입찰 조건이 수용 가능하다면 수의계약으로 사업을 빨리 진행하는 게 조합원들에게 이득"이라고 말했다.

특히 재입찰 시 공사비 예가를 올려야 할 수 있다는 점도 수의계약 쪽으로 의견을 기울게 했다.

갈현1구역 조합은 3.3㎡(1평)당 465만원인데 시공사들은 사업성 확보 등을 고려하면 최소 500만원은 돼야 한다고 보고 있어 시공사들의 입찰을 유도하기 위해선 결국 예가를 올리게 될 것이란 우려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