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오비맥주, 코로나19 극복지원 적극 나섰다

  • 2020.07.08(수) 08:50

현물·기부금 전달부터 의료진·봉사자 향한 감사영상 공유까지

국내 대표 맥주 브랜드 카스 제조기업인 오비맥주는 주류업계에서 가장 먼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를 극복을 위한 전방위 지원에 나섰다. 

지역상생발전을 핵심 경영이념으로 삼고 있는 오비맥주는 사회공헌 브랜드 'OB 좋은세상'을 앞세워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지역 사회에 나눔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오고 있다. 

우선 오비맥주는 코로나 피해를 가장 많이 입었던 대구 시민들에게 10억원을 지원했다. 자사의 구매 네트워크를 통해 긴급하게 마련한 마스크, 손세정제 등 개인위생용품과 의료품을 코로나 피해 지역민들에게 전달했다. 

마스크, 손세정제 등의 위생용품은 일선에서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사투를 벌이는 의사, 간호사, 방역요원 등에 우선 제공했다. 이와 동시에 오비맥주는 국내 대표 맥주 브랜드인 카스 제조기업으로서 코로나19 사태 이후 매출 급감으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전국 주류도매사를 돕기 위해 주류구매대금 상환 기일 연장 등 대규모 지원책도 시행했다.

오비맥주는 지난 2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사단법인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생수를 지원하기도 했다.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우려로 격리 생활 등에 필요할 경우에 대비해 생수 8970병(2L 기준)을 희망브리지에 전달했다. 해당 물품은 우선 희망브리지 파주재해구호물류센터에 보관 후 필요 시 긴급 지원됐다.

또 오비맥주가 보유하고 있는 글로벌 맥주 브랜드 버드와이저는 WHO(세계보건기구) 발족일인 세계 보건의 날(4월 7일)을 맞아 7일 하루 동안 판매된 전 세계 각 국가의 버드와이저의 수익금을 의료진들을 위해 기부했다. 

한국의 경우 버드와이저는 하루 판매 수익금 전액을 사랑의 열매 '코로나19 특별모금'에 전달했다. 기부금은 사랑의 열매를 통해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힘쓰는 국내 의료진과 봉사자 및 소외계층을 위해 쓰인다. 

코로나19 방역의 최전선에서 헌신하고 있는 의료진과 봉사자들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담은 영상 ‘하나의 팀(#ONETEAM)’을 제작, 브랜드 공식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공개하기도 했다.

버드와이저는 코로나19로 인해 생활고를 겪는 젊은 예술가들을 응원하는 ‘스테이 스트롱(Stay Strong)’ 기부 캠페인도 벌여 코로나19 관련 예술인 문화활동지원 차원에서 청년 예술가들도 지원할 예정이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피해를 입은 국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분야를 넘나드는 사회공헌활동을 꾸준히 펼치고 있다"며 "지역사회와 구성원의 안전 우선 원칙에 따라 이번 사태를 조속히 극복하는데 힘을 보태고자 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워치 뉴스를 네이버 메인에서 만나요[비즈니스워치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