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자일리톨껌에 밀린 '후레쉬민트', 3년만에 복귀한다

  • 2021.01.13(수) 09:25

2017년 단종됐던 '후레쉬민트' 재출시
'껌 삼총사' 재결성…연 매출 100억 원 기대

롯데제과의 대표 제품이었던 '껌 삼총사'가 재결성됐다. 자일리톨껌에 밀려 단종됐던 '후레쉬민트'가 재출시된다. 롯데제과는 소비자들의 지속적인 재출시 요구와 최근 트렌드에 발맞추기 위해 후레쉬민트 재출시를 결정했다.  

롯데제과는 과거 껌 삼총사의 일원으로 불리다 모습을 감추었던 후레쉬민트껌이 3년만에 재출시된다고 13일 밝혔다. 후레쉬민트껌은 1972년 선보인 쥬시후레쉬, 스피아민트껌과 함께 국내 껌시장을 대표하던 제품이다.

롯데제과는 2000년대 들어 자일리톨껌을 비롯해 다양한 제품을 출시하면서 전력 집중을 위해 쥬시후레쉬, 스피아민트는 남겨 놓고 후레시민트는 2017년 생산을 중단했다.

 재탄생한 후레쉬민트는 오랫동안 쌓아온 이미지를 그대로 유지했다. 마니아들의 향수를 고려했다. 후레쉬민트껌이 재출시된 것은 맛과 향수를 잊지 못하는 마니아들의 요청과 최근들어 커피전문점에서 페파민트 차를 즐겨 마시는 고객들의 취향을 고려했다.

이들 껌 삼총사는 1967년 롯데제과 창립 이후 서울 양평동에 선진국 설비의 껌 공장을 설립하면서 1호로 탄생시킨 제품이다. 그만큼 상징성이 크다. 쥬시후레쉬껌은 노란색 포장에 과일 그림이, 후레쉬민트껌은 녹색 포장에 페파민트 꽃과 잎이, 스피아민트껌은 흰색 포장에 허브꽃과 잎이 디자인돼있다.

쥬시후레쉬, 스피아민트껌은 매년 각각 40억 원 안팎의 매출을 기록해왔다. 롯데제과는 이번 후레쉬민트껌의 재출시로 껌 삼총사로 연간 100억 원 이상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당신이 바빠서 흘린 이슈, 줍줍이 주워드려요[뉴스레터 '줍줍'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