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믹싱주·무알코올 음료 잘나가네…하이트진로 '미소'

  • 2022.01.26(수) 17:01

작년 4분기 매출, 성수기 실적 웃돌아
홈술·홈파티 수요 증가에 적극 대응

최근 저도주·믹싱주, 무알코올 맥주맛 음료가 인기를 끌면서 관련 제품을 판매하는 하이트진로도 덩달아 미소 짓고 있다. 

26일 하이트진로음료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믹서 브랜드 '진로토닉워터'와 무알코올 맥주맛 음료 '하이트제로0.00'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43%, 117% 성장했다.

두 제품의 지난 한 해 누계 매출액도 전년 대비 각각 15%, 78% 늘었다. 통상 겨울철은 음료 시장 비수기임에도 지난 4분기 월 계절지수가 성수기 지수를 뛰어넘은 것이다. 

진로토닉워터의 지난해 연간 판매량은 4000만병 수준으로 1300만병 가량 판매됐던 2017년과 비교해 3배 이상 급증했다. 국내 토닉워터 시장은 최근 300억원대 규모로 성장했고 진로토닉워터가 70% 이상을 점유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진로토닉워터가 급격히 성장한 데에는 저도수, 믹싱주 문화 확산에 맞춰 브랜드를 선제적으로 재정비 한 것이 주효했다는 평가다. 토닉 워터는 탄산수에 각종 향초류와 귤열매 과피 추출물 및 당분을 첨가해 조제한 음료로 칵테일용으로 쓰인다. 

하이트진로음료는 진, 위스키, 보드카 등 수입 주류의 믹서로만 인식되던 토닉워터를 국내 대표 주종인 소주 믹서로도 소비되도록 지난 2018년 브랜드 전략을 조정하고 맛과 디자인 등을 리뉴얼했다. 

이후 MZ세대들의 취향에 맞춰 토닉워터 깔라만시, 토닉워터 자몽 등 확장 제품을 연이어 출시하는 등 소토닉(소주+토닉워터)이라는 한국형 토닉 문화 확산을 주도했다.

코로나19로 변화된 시장 상황과 홈술·홈파티 수요 증가에 따라 유통 채널별 차별화된 패키지를 적용한 점도 성공 요인으로 꼽힌다. 대용량 수요가 큰 할인점과 대형마트 묶음상품으로 홈파티족과 캠핑족을 공략했다.

무알코올 맥주맛 음료인 '하이트제로0.00'의 경우 지난해 2월 알코올은 물론 칼로리와 당류까지 제로인 '올프리' 콘셉트로 전면 리뉴얼한 이후 연간 매출액이 전년 대비 78% 신장하는 성과를 냈다. 지난해 연간 판매량은 2100만캔으로 전년 판매량의 2배를 기록했다.

하이트제로0.00의 경우 국내 출시된 대부분의 무알코올 맥주맛 음료 제품가 1% 미만의 알코올을 함유한 것과 달리 완전 무알코올 제품이다.

하이트진로음료 관계자는 "코로나로 인해 현재 가정용 소비가 주를 이루고 있지만 업소용 시장에서도 성장잠재력이 있는 만큼 추후 성장률은 더욱 커질 전망"이라며 "업소 공략 전략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