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금감원장 "카드사 등에 부수업무 폭넓게 허용"

  • 2021.12.07(화) 15:00

[포토]금감원 CEO 간담회…리스크 관리 강화 부탁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열린 여신전문금융업계 최고경영자 간담회에서 참석 대표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윤규선 하나캐피탈 대표이사, 목진원 현대캐피탈 대표이사, 이동철 KB국민카드 대표이사, 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 정은보 원장, 임영진 신한카드 대표이사, 정태영 현대카드 대표이사, 김대환 삼성카드 대표이사, 추광식 롯데캐피탈 대표이사./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이 카드, 캐피탈 등 여신전문금융사(여전사)에 빅데이터와 비대면 플랫폼을 활용해 수익원을 다변화할 수 있도록 부수 업무를 폭넓게 허용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사전적 리스크 감독 강화와 소비자 피해 예방에도 주력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열린 여신전문금융업계 최고경영자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정 원장은 7일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신한카드, 삼성카드 등 7개 여전사 대표들과 만나 여전사들이 새로운 성장 동력을 발굴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정 원장은 "빅데이터, 비대면 플랫폼 등을 활용해 수익원을 다변화할 수 있도록 부수 업무를 폭넓게 허용하고 신속히 심사하겠다"면서 "혁신 금융 서비스 지정을 확대해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실제 비즈니스 모델로 적시에 시장에 등장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열린 여신전문금융업계 최고경영자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또 여전사 감독‧검사 업무 수행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사전예방적 감독과 사후적 감독 간 조화와 균형을 도모하고 △금융소비자 보호를 위한 감독을 강화하는 기본 원칙을 유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열린 여신전문금융업계 최고경영자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정 원장은 또 "여전사가 혁신을 통해 디지털 금융의 핵심으로 자리매김하고, 서민·중소기업의 중요한 자금공급원으로 지속 성장해 나가야 한다"면서 "금감원도 여전업계의 노력을 적극 뒷받침하는 한편 현장의 목소리와 제안을 감독 정책에 적극 반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열린 여신전문금융업계 최고경영자 간담회에 참석한 최고경영자들이 정 원장의 모두발언을 경청하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열린 여신전문금융업계 최고경영자 간담회에서 참석 대표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윤규선 하나캐피탈 대표이사, 목진원 현대캐피탈 대표이사, 이동철 KB국민카드 대표이사, 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 정은보 원장, 임영진 신한카드 대표이사, 정태영 현대카드 대표이사, 김대환 삼성카드 대표이사, 추광식 롯데캐피탈 대표이사./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열린 여신전문금융업계 최고경영자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열린 여신전문금융업계 최고경영자 간담회에서 여신금융CEO들과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