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LG 휴대용 공기청정기, 글로벌 공략 속도

  • 2019.11.07(목) 15:22

중국 이어 연내 미국·러시아 등 출시

LG전자는 휴대용 공기청정기 '퓨리케어 미니'의 글로벌 출시를 확대한다고 7일 밝혔다. 황사와 스모그 등 공기질에 대한 각국의 관심이 커지는 점을 감안해 보급을 늘린다는 계획이다.

퓨리케어 미니는 올해 3월 국내에 첫 선을 보인 뒤 상반기 중 대만, 홍콩 등에 출시했고 최근에는 중국 주요 도시인 상하이와 광저우에서 판매를 시작했다. 올해 안에 미국, 러시아, 태국, 아랍에미리트 등 10여개국으로 출시를 확대할 예정이다.

LG전자는 "해외 고객들은 세련된 디자인, 뛰어난 휴대성, 청정성능 등을 높이 평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퓨리케어 미니는 극초미세먼지를 감지할 수 있는 PM1.0 센서를 탑재했다. 가정용 퓨리케어 공기청정기와 동일한 성능을 갖춘 센서다. 분당 5000번을 회전하는 듀얼 인버터 모터와 듀얼 청정팬이 오염물질을 빠르게 흡입해 깨끗한 공기를 내보낸다.

휴대용 공기청정기로는 처음으로 한국공기청정협회로부터 '클린에어(CA)' 인증과 미세먼지 센서 인증을 받았다.

이감규 LG전자 H&A사업본부 부사장은 "국내에서 인정받은 퓨리케어 미니 공기청정기의 차별화된 가치를 글로벌 고객들도 경험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홍콩의 한 가전매장에서 소비자가 LG 퓨리케어 미니 공기청정기를 체험하고 있다./사진=LG전자 제공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