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삼성도 가세…'K-배터리' 3사 모두 미국 상륙

  • 2021.10.22(금) 13:20

삼성SDI도 스텔란티스와 합작법인 설립
국내 배터리3사, 미국 완성차 '빅3' 손잡아

삼성SDI가 글로벌 완성차 업체 '스텔란티스'와 합작법인(JV)을 설립키로 했다. 이 회사로선 첫 미국 내 배터리 공장을 세우는 것이다. 앞서 제너럴모터스(GM), 스텔란티스와 손잡은 LG에너지솔루션(LG화학 자회사), 포드와 합작법인을 설립한 SK온(SK이노베이션 자회사)에 이은 사례다. 삼성까지 'K-배터리' 3사가 모두 미국 완성차 '빅3'와 합작을 하면서 국내 업체의 미국 전기차 시장 공략이 본격화하고 있다. 

/그래픽=유상연 기자 prtsy201@

삼성SDI, 스텔란티스와 40GWh 공장

삼성SDI는 22일 스텔란티스와 합작법인을 설립하는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미국에 첫 전기차 배터리 셀·모듈 생산 공장을 설립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삼성SDI의 전기차(중대형) 배터리 생산 거점은 국내 울산을 비롯해 헝가리, 중국 시안(西安)까지 총 4곳으로 확대된다.

스텔란티스와의 합작법인은 2025년 상반기부터 미국에서 연산 23기가와트시(GWh) 규모로 전기차 배터리 셀과 모듈을 생산하기로 했다. 생산능력은 향후 40GWh까지 확장할 계획이다.

합작비율은 물론, 합작법인의 사명과 공장 위치도 확정해 공개되지 않았다. 합작법인에서 생산되는 배터리는 스텔란티스의 미국, 캐나다, 멕시코 공장에 공급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PHEV)부터 순수 전기차(EV)에 이르는 차세대 전기차에 탑재될 예정이다.

삼성SDI는 이번 MOU 체결 이전부터 피아트(Fiat)의 '500e', 지프(Jeep)의 '랭글러(Wrangler) 4xe' 등의 차량에 전기차 배터리를 공급하고 있었다. 스텔란티스도 올해 7월 개최한 'EV 데이 2021'에서 삼성SDI를 전기차 부문 유력 파트너사로 언급했다. 이번 합작법인 설립으로 삼성SDI와 스텔란티스 간 협력이 더욱 공고해질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했다.

아울러 삼성SDI는 이번 합작법인 설립을 통해 오는 2025년 7월로 예정된 USMCA(신북미자유협정) 발효를 앞두고 미국 내 전기차 배터리 셀·모듈 생산을 차질없이 진행할 수 있게 됐다. 

오는 2030년까지 북미지역 판매 차량의 40% 이상을 전기차로 판매하겠다고 밝혔던 스텔란티스의 경우 이같은 목표 달성을 위한 생산능력을 확보하게 된 셈이다. 

스텔란티스는 이탈리아와 미국이 합작한 자동차업체 '피아트크라이슬러'(FCA)와 프랑스 자동차업체 '푸조시트로엥'(PSA)이 합병해 올해 1월 출범했다. 크라이슬러, 피아트, 마세라티, 지프, 시트로엥 등 14개 브랜드를 보유했다.

삼성SDI의 각형 전기차 배터리./사진=삼성SDI 제공

LG·SK보다 늦었지만…시장공략 박차

이번 삼성SDI의 미국 진출은 앞서 진행된 LG에너지솔루션, SK이노베이션의 미국 공장 설립 사례와 비교되는 점이 많다.

LG에너지솔루션도 스텔란티스와 손잡고 연간 40기가와트시(GWh) 규모의 전기차 배터리 셀, 모듈 생산 능력을 갖춘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을 설립하기로 한 바 있다. LG의 40GWh는 약 4조원 규모의 공동 투자가 요구되는 수준으로 알려졌다.

다만 LG는 자동차에 맞춰 형태 변경이 상대적으로 자유로운 파우치형을 주로 생산하고, 삼성SDI는 각형을 공급할 계획인 까닭에 서로 유사한 투자 규모라고 단정할 수는 없다. LG와 삼성이 주력 배터리 형태가 다른 점은 '양다리' 합작설립이 가능한 구조를 만들었다는 관측이다. 

또 LG는 GM과의 합작법인을 통해 제2합작공장(35GWh) 투자에 2조7000억원을 투자하기로 한 바 있는데 이 공장은 배터리 셀 위주로 생산한다. LG는 스텔란티스 합작법인(40GWh) 외에도 △오하이오주 GM 합작법인 1공장(35GWh) △테네시주 GM 합작법인 2공장(35GWh) △미시간주 홀랜드 공장 및 독자적인 신규 추가 투자(40GWh)를 진행하고 있다.

이에 따라 LG는 오는 2025년 무렵 북미 지역에서만 150GWh 규모의 배터리 생산 능력을 확보하게 된다.

SK온도 모회사인 SK이노베이션이 포드와의 합작법인 '블루오벌SK'(BlueOvalSK)을 통해 배터리 공장과 전기차 조립 공장 건설에 총 114억달러(약 13조1020억원)를 투자할 계획이다. SK이노베이션의 100% 자회사인 SK배터리아메리카가 블루오벌SK 지분 50%에 해당하는 44억5000만달러(5조1175억원)를 투자한다. 투자 기간은 올해 10월부터 2027년 12월까지다.

투자가 마무리되면 블루오벌SK의 총 생산능력은 129기가와트시에 달하게 된다. SK이노베이션이 조지아주에서 단독으로 짓고 있는 공장 2곳(22기가와트시)과 합하면 미국에서만 약 150기가와트시 생산능력을 확보하므로 LG와 유사한 규모가 된다.

이에 따라 국내 사업자들이 향후 미국에서 생산할 전기차 배터리 규모는 현재까지 발표된 규모만 340GWh에 달하게 된다. SK이노베이션은 자사의 129GWh 생산 규모가 60킬로와트(KW)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차 기준 매년 215만대분을 생산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밝혔는데, 이를 토대로 보면 국내 3사가 향후 북미지역 전기차가 매년 500만대 넘게 생산되는 데 기여할 수 있는 수준으로 성장한다는 관측이 가능하다.

이와 함께 북미 진출에 첫 물꼬를 튼 삼성SDI의 추가 투자 가능성도 관전 포인트다. 앞서 SK이노베이션과 포드도 지난 5월에 6조원 규모 투자를 발표한 뒤 9월에 이를 13조원 이상으로 대폭 확대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