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가을 되자 배당주 펀드 매력 '반짝'

  • 2019.09.24(화) 14:49

연말배당 고려한 투자 적기 9월
중장기 인컴 자산 매력도 부각
高 '배당수익률·ROE' 종목 편입  

국내 증시 부진에도 최근 한달 배당주 펀드 수익률이 양호하게 나타났다. 특히 연말을 앞두고 배당 매력이 부각되면서 일부 배당주 펀드를 중심으로 자금이 유입되고 있다.

24일 한국펀드평가가 지난 20일 기준 설정액 1000억원 이상 배당주 펀드를 집계한 결과, 주식시장 부진과 함께 연초 이후 마이너스 수익률을 보이던 배당주 펀드는 일제히 최근 한달간 수익률이 플러스로 돌아섰다.

최근 한달 수익률은 KB자산운용이 올해 1월 설정한 'KBKBSTAR대형고배당10TotalReturn증권ETF'가 8%대 수익률로 가장 높았다. 이어 한화자산운용 '한화ARIRANG고배당주증권ETF', 삼성자산운용 '삼성KODEX배당가치증권ETF', 베어링자산운용 '베어링고배당플러스'와 '베어링고배당증권투자회사' 등이 6% 수익률을 달성했다.

 최근 수익률이 플러스로 돌아서면서 일부 펀드에서 환매가 나타나고 있지만, 최근 한달간 순유입세로 전환한 펀드도 눈에 띈다. '베어링고배당플러스'와 '피델리티글로벌배당인컴'에 한달 동안 각각 456억원, 188억원 순유입했다.

증권업계에서는 연말 배당을 앞두고 배당주 펀드로의 자금 유입세가 당분간 지속할 것으로 봤다. 경험상 매년 가을이 되면 배당주 투자가 활성화될 뿐 아니라 올해 들어 채권, 리츠, 고배당주 등 인컴형 자산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부진한 시장 상황에서 배당주 매력은 더욱 부각되고 있다. 배당 수익률이 주가 하방을 방어하고, 주가 상승 시 차익 또한 기대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신승진 삼성증권 연구원은 "지난 두 달간 국내 증시는 8%에 가까운 하락을 보였는데 배당주는 시장 대비 덜 빠진다는 통념과 달리 이번 하락장에 동반 하락했다"며 "덕분에 코스피의 배당수익률은 2.6%까지 상승해 고배당주들의 상대적 투자 매력도는 높아진 상황"이라고 말했다.

배당주 매력이 높아진 현시점에 고배당주에 투자하는 전략이 유효하고, 배당주 펀드 투자는 포트폴리오 분산이 가능해 유용한 투자 수단이 될 수 있다.

다만 배당주 펀드 유형이 다양하고 편입하고 있는 종목과 운용 스타일이 각각 다르기 때문에 좋은 펀드를 선별하는 것도 중요하다. 특히 배당주 펀드 특성상 펀드 편입 종목의 평균 배당수익률도 확인할 필요가 있다.

김민규 KB증권 연구원은 "특히 좋은 배당주 펀드를 고르는 것이 중요한데 위험 대비 수익이 뛰어난 펀드는 배당수익률과 자기자본이익률(ROE)이 높은 종목만 액티브에 가깝게 편입하는 펀드였다"고 분석했다.

오광영 신영증권 연구원은 "베어링, 삼성, BNK 자산운용의 경우 배당수익률이 3%를 넘는 수준으로 나타난 반면 한국밸류, 하나UBS, 한국투자, 우리, 신한BNPP운용은 코스피 예상 배당수익률인 2.6%보다 작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펀드별 배당수익률은 주식 보유 현황 및 주가에 따라 수시로 달라지므로 투자 시 사전에 확인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