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하이투자증권, 자기자본 1조 증권사 도약

  • 2019.12.23(월) 16:50

2175억원 규모 유상증자 결의
1조원이상 증권사 15개로 증가

DGB금융지주 계열인 하이투자증권이 2100억원대 유상증자를 통해 자기자본 1조원대로 올라선다. DGB금융그룹 편입 후 첫 유상증자로 본격적인 성장 동력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하이투자증권은 23일 이사회 결의를 거쳐 총 2175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결정했다. 이번 유상증자는 상환전환우선주(RCPS)와 보통주 발행 등 두가지 방식으로 진행한다. 증자가 계획대로 마무리되면 내년 1분기 내에 자기자본 1조원대로 올라선다.

우선 제3자 배정방식으로 1000억원 규모의 RCPS를 발행한다. RCPS는 의결권은 없지만 약속한 시기가 되면 발행회사에서 상환을 받거나, 발행회사의 보통주로 전환할 수 있는 권리가 붙은 우선주다.

이번에 발행하는 RCPS는 유동화전문회사인 점프업제일차(주)가 인수한다. 점프업제일차(주)는 자산유동화증권(ABS)을 발행하고 투자자를 통해 자금을 조달해 RCPS를 인수할 계획이다. 이 과정에서 DGB금융지주는 점프업제일차(주)와 총수익스왑(TRS) 계약을 맺어 ABS의 신용을 보강하는 구조다.

상환전환우선주 발행가액은 1600원이고 발행 주식수는 6250만주로 납입일은 2020년 1월17일이다. 하이투자증권 관계자는 "차입구조 안정성 제고와 자본 확충 효과를 동시에 기대할 수 있어 이와 같은 방식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주주배정 방식으로 1175억원 규모의 보통주 발행도 병행한다. 일반 주주를 대상으로 발행하는 보통주의 발행가액은 1175원, 발행 주식수는 1억주로 2020년 2월18일부터 이틀간 청약을 진행한다. 납입일은 2월24일이다.

하이투자증권은 올 3분기 연결기준 누적 순이익 473억원을 기록해 이미 지난해 연간 순이익을 초과 달성했다. 이 같은 실적 성장세를 감안하면 자체적으로 연말까지 자기자본 8000억원 달성이 가능할 전망이다. 9월 말 기준 자기자본 규모는 7863억원이다.

이번 유상증자가 마무리되면 하이투자증권도 자기자본 1조원 대 증권사 대열에 진입한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9월 말 기준 자기자본 1조원이 넘는 증권회사 수는 13개사, 내년 상반기엔 하이투자증권과 현대차증권을 포함해 15개사로 늘어날 전망이다.

올해 초 한화투자증권이 1000억원 규모 유상증자를 추진해 자기자본 1조원대로 올라선 데 이어 최근 현대차증권도 최근 1000억원 규모 RCPS를 발행해 올해 순익이 반영되는 내년 상반기에는 1조원을 무난히 달성할 전망이다.

하이투자증권은 자기자본 확충을 통해 향후 사업 영역 확장과 경쟁력 강화를 꾀한다는 방침이다. 하이투자증권 관계자는 "이번 증자를 통해 장기 신용등급이 한 단계 상향될 것으로 기대되고, 기존 핵심사업 및 신규 사업 영역 확장으로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해 대형 투자은행(IB)으로 향하는 발판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이번 유상증자는 DGB금융지주의 하이투자증권에 대한 육성 의지와 비전, 그룹 내 하이투자증권의 위상을 반영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