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식품관을 바꾸니 명품이 잘 팔려~'

  • 2014.09.30(화) 18:17

▲ 신세계백화점 식품관이 새단장 이후 명품 매출이 증가하는 등 '황금분수' 효과를 누리고 있다. 사진은 본점 푸드마켓 전경.

 

신세계백화점이 식품관을 새단장한 뒤 명품 매출이 느는 등 쏠쏠한 재미를 보고 있다.

30일 신세계에 따르면 지난달 22일 식품관을 새롭게 개장한 뒤 본점 식품관 매출이 전년대비 20% 가까이 늘었다. 같은 기간 명품 매출도도 9.2% 신장했다.

앞서 지난 6월 식품관을 고급스럽게 바뀐 부산 센텀시티점도 마찬가지다. 식품관을 새단장한 뒤 3개월간 식품은 56.5%, 명품은 11.7% 각각 증가한 가운데 점포 전체매출도 8% 가까이 늘었다.

식품관 고급화가 단순히 손님만 모으는 '분수효과'를 뛰어넘어 명품 구매고객을 끌어모으는 '황금분수' 역할을 하기 때문이라고 신세계측은 분석했다.

식품관 새단장 전 연계구매 1순위는 화장품이었다. 그러나 식품관이 고급스럽게 바뀌면서 매출 1~2위는 명품의류와 잡화가 차지했다.

임훈 신세계백화점 식품생활담당 상무는 "앞으로도 백화점 고객들의 달라진 수요를 정확히 파악해 차별화된 상품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