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정용진의 이마트'·'정유경의 신세계' 굳히기 들어갔다

  • 2020.09.29(화) 10:02

정용진·정유경, 각각 이마트·신세계 최대 주주로
이명희 회장, 보유지분 일부 증여…증여세 약 3000억

신세계그룹의 승계작업이 본격화됐다. ㈜이마트와 ㈜신세계의 최대주주였던 이명희 회장이 지분 일부를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과 정유경 총괄사장에게 각각 증여했다. 그동안 모친의 영향력 아래에서 경영을 지휘하던 두 남매는 이제 각각 최대주주로서 책임이 더 강화된다. 

신세계그룹은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이 보유하고 있던 ㈜이마트와 ㈜신세계 지분 중 각각 8.22%를 ㈜이마트 지분은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에게, ㈜신세계 지분은 정유경 신세계 총괄사장에게 증여한다고 28일 공시했다.

이번 증여로 정용진 부회장의 ㈜이마트 지분은 10.33%에서 18.55%로, 정유경 총괄사장의 ㈜신세계 지분은 10.34%에서 18.56%로 높아지면서 각사의 최대주주가 됐다. 이명희 회장의 보유 지분은 ㈜이마트 18.22%, ㈜신세계 18.22%에서 각각 10.00%로 낮아졌다. 

그동안 이 회장이 양사의 1대 주주였지만 경영 전반에 나서는 것은 두 남매였다. 정 부회장은 소통형, 정 총괄사장은 은둔형으로 각자의 개성도 뚜렷했다. 두 남매는 2016년 각자 보유했던 ㈜신세계와 ㈜이마트 지분을 맞교환한 뒤 서로 간섭 없이 각자 회사를 경영해 왔다.

이번 증여로 두 남매의 각자 경영이 더 강화되면서 개성이 뚜렷해 질 전망이다. 사실상 계열분리라는 게 재계의 분석이다. 이번 증여로 두 남매가 납부할 증여세 규모는 약 3000억 원 규모로 예상된다. 대기업의 '경영권 프리미엄'을 반영해 과세하기 위한 최대주주 할증을 적용한 결과다.

증여세를 놓고 보면 이번 증여 시기는 정 부회장에게는 다소 아쉽고, 정 총괄사장에게는 적기다. 두 회사의 주가 희비가 엇갈렸기 때문이다. ㈜이마트의 주가는 코로나 19 이후 올랐고, ㈜신세계는 떨어졌다.

공시일 기준 주가를 적용하면 이마트 증여 주식은 3244억 원, 신세계 증여주식은 1688억 원 규모로 총 4932억 원 수준이다. 할증 20%를 적용할 경우 정 부회장의 증여액은 3892억 원, 정 총괄부사장의 증여액은 2025억 원이 된다.

현행 상속세 및 증여세법에 따르면 증여 금액이 30억 원이 넘으면 최고 세율은 50%다. 이를 적용하면 정 부회장의 납부세액은 1946억 원이 된다. 정 총괄사장의 납부세액은 1012억 원이다. 여기에 30억 원 이상일 때 적용받는 누진공제를 제외하면 각각 1941억 원, 1007억 원이 최종 납부세액이 된다.

하지만 향후 두 달간 주가 변동에 따라 내야 할 세금은 바뀔 수 있다. 증여세는 최장 5년 분할납부가 가능하기 때문에 당장 두 남매의 부담이 크지는 않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이 회장이 코로나19 등으로 인해 경영환경의 불확실성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는 각사의 책임경영이 더욱 중요해졌다고 판단했다"며 "이를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증여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비즈니스워치 뉴스를 네이버 메인에서 만나요[비즈니스워치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