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기준금리 인상에 시중은행 즉각응답…3% 적금 부활

  • 2022.05.27(금) 06:10

우리·농협·하나, 수신금리 최대 0.4%P 인상
KB국민·신한도 수신금리 인상 검토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하자 시중은행들이 이례적으로 수신금리를 즉각 인상하고 있다.

최근 시장금리가 상승하면서 대출금리가 빠르게 오르고 있지만 수신금리가 오르는 속도가 더뎌 '이자장사'를 한다는 여론을 의식한 행보로 풀이된다. 

27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은행, 하나은행, NH농협은행 전날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기준금리를 종전 1.50%에서 1.75%로 인상해 운용하기로 결정하자 즉각 수신금리를 올리기로 결정했다.

우리은행의 경우 이날부터 22개 정기예금, 16개 적금 금리를 0.10~0.40%포인트 인상하기로 했다. NH농협은행은 오는 30일부터 정기예금 금리를 연 0.25~0.30%포인트, 적금 금리를 0.25~0.40%포인트 인상한다. 

하나은행 역시 예금과 적금 총 22개 수신상품의 금리를 30일부터 최대 0.25%포인트 인상한다는 방침이다. 

이번에 세 은행이 수신상품 금리를 인상하기로 하면서 그간 저축은행업 혹은 상호금융업권에서나 가입이 가능했던 연 3%금리 대의 수신상품을 은행권에서도 가입할 수 있게 됐다.

KB국민, 신한은행 역시 즉각 수신상품 금리 인상을 검토하기로 했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현재 수신상품 금리 인상에 대해 긍정적으로 검토중이며 빠른 시일내에 인상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신한은행 관계자 역시 "현재 내부에서 수신상품 금리를 인상여부를 논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금융권에서는 은행들의 이러한 결정이 최근 시장금리가 빠르게 인상되는 가운데 대출금리에 비해 수신상품 금리 인상 속도가 더디자 이자장사를 한다는 여론을 의식한 행보라는 분석이다. 

은행 관계자는 "대출상품중 변동금리 대출은 벤치마킹 금리의 금리 산정주기에 따라 즉각 변화하지만 수신상품의 경우 가입시점의 금리가 만기까지 고정되기 때문에 체감차이가 컸던 것"이라면서도 "다만 최근 대출금리의 벤치마킹 금리가 지나치게 빠르다 보니 여수신 금리 차이가 크게 벌어졌고 금융소비자의 반발이 큰 상황이라는 점도 염두해 둔 것"이라고 귀띔했다.

일각에서는 아울러 윤석열 정부가 110대국정과제로 은행들의 예대금리차(예금과 대출상품간의 금리 차이)를 비교 공시토록 하고 공시 주기를 종전 3개월에서 1개월로 단축하는 방안을 논의하기 시작한 것도 영향을 끼쳤다는 분석이다. 

다른 은행 관계자는 "정부에서 예대금리차 공시를 깐깐하게 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는 상황에서 여력이 있는 한 수신금리를 올려 예대금리가 크게 벌어지지 않고 있다는 메시지를 보내기 위한 측면이 없다고 하기는 힘들다"고 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