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CES 2019]삼성전자, 마이크로 LED TV 첫 공개 '시선강탈'

  • 2019.01.07(월) 15:00

㎛단위 LED로 '크기·비율·해상도·베젤' 한계 없애
한종희 사장 "AI시대 스크린 혁명 가져올 것"
럭셔리 TV도 상품성 강화…애플 아이튠스까지 탑재

[라스베이거스=윤도진 김동훈 기자] 삼성전자가 마이크로미터(㎛) 단위 크기의 세계 최소형 LED 소자를 사용한 TV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처음으로 선보였다. 기존 제품보다 크기가 15분의 1 정도까지 작아진 소자를 더 촘촘히 붙여 만드는 TV다.

 

화질이 개선되는 것은 물론 화면의 공간적 제약도 초월해 스크린을 만들 수 있는 기술이어서 '인공지능(AI) 시대 스크린 혁명'을 가져올 수 있다는 게 삼성전자가 이 TV에 거는 기대다.

 

▲ 삼성전자가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아리아 호텔에서 마이크로 LED를 적용한 75형 스크린을 공개했다./사진=윤도진 기자 spoon504@

 

◇ 마이크로 LED TV 앞세워 'CES 포문'

 

삼성전자는 세계 정보기술(IT)·전자산업 축제인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19'를 이틀 앞둔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아리아 호텔에서 마이크로 LED를 적용한 75형 스크린을 공개했다.

 

이 TV는 '삼성 퍼스트 룩(Samsung First Look) 2019'라는 행사를 통해 선보였다. 이 행사는 삼성전자가 매년 TV 관련 신기술·신제품을 선보이고 미래 디스플레이 방향을 공유하기 위해 7년째 진행하고 있는 프로그램이다.

 

연단에 오른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 사업부장은 마이크로 LED에 대해 ▲화면 크기(Size) ▲화면비(Ratio) ▲해상도(Resolution) ▲베젤(Bezel) 등 기존 디스플레이의 4가지 제약을 없앤 미래형 디스플레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브라운관 TV 시대부터 LCD·LED·QLED에 이르기까지 삼성은 항상 새롭고 혁신적인 TV를 선보이며 차세대를 이끌 스크린이 어떤 형태가 돼야 할지 고민해왔다"며 "마이크로 LED가 AI 시대를 선도할 스크린 혁명을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한 사장은 이어 "마이크로 LED 기술을 진화시켜 75형에서 219형까지 다양한 스크린을 선보인다"며 "올해가 마이크로 LED 사업의 원년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사장)이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아리아 호텔에서 마이크로 LED를 적용한 75형 스크린을 소개하고 있다./사진=윤도진 기자 spoon504@

 

삼성전자에 따르면 마이크로 LED는 화면 크기가 작아질수록 소자 크기와 간격도 작아지기 때문에 75형 신제품은 기존 146형 제품 '더 월'(The Wall) 스크린보다 4배 이상의 집적도가 구현됐다.

 

75형 마이크로 LED에는 기존 대비 15분의 1로 작아진 초소형 LED 소자가 사용됐는데, 더 촘촘하게 배열된 만큼 더 해상도가 높고 화질이 뛰어나다는 게 한 사장 설명이다.

 

특히 이 TV는 모듈러 방식을 적용해 사용 목적이나 공간 특성에 맞게 다양한 사이즈와 형태로 스크린을 설치할 수 있다. 이 기술은 삼성전자에 'CES 2019 혁신상'을 안겼다.

 

삼성전자는 여기에 AI 기반 업스케일링(고선명 화질 개선) 기술도 더했다. 사용자들이 스크린 크기에 최적화한 화질을 느낄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 테두리까지 없는 새 TV에 라스베가스 '탄성'

 

이뿐 아니라 삼성전자는 기존에 상업용으로 주로 판매되던 '더 월'의 디자인과 사용성을 대폭 개선해 본격적인 고급 홈 시네마 시장 공략에 나서기로 했다.

 

2019년형 더 월에는 마이크로 LED를 적용해 대형 화면에서도 압도적 몰입감을 주는 동시에 AI 기반 업스케일링, 최대 2000니트 밝기로 영상을 제공해 깊이 있고 생동감 있게 표현한다.

 

아울러 이번에 처음 선보이는 '인피니티(Infinite) 디자인'을 통해 베젤 없이 얇은 두께의 스크린을 제공하는 것도 특징이다. 마치 벽에 화면이 띄워져 있는 것처럼 느껴지도록 했다는 게 삼성 측 설명이다.

 

또 작년 QLED TV에서 처음 선보인 매직스크린 기능을 UX(사용자 경험)로 개선한 '월 모드'(Wall Mode)도 적용했다. 이 기능으로 사용자는 원하는 사진·그림을 띄워 평소 액자처럼 연출할 수 있고, 생활정보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볼 수 있다.

 

이 제품은 16:9 비율의 146형(4K)부터 219형(6K), 21:9의 와이드 스크린 등 소비자가 원하는 사이즈, 형태로 설치할 수 있다. 이밖에 하만 JBL 이나 덴마크 명품 오디오 '스타인웨이 링돌프' 사운드 시스템 등과 협업해 음향 기능을 높였다.

 

▲ 삼성전자는 세계 정보기술(IT)·전자산업 축제인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19'를 이틀 앞둔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아리아 호텔에서 마이크로 LED를 적용한 75형 스크린을 선보였다./사진=윤도진 기자 spoon504@

 

삼성전자는 이번 퍼스트 룩 행사장에 마이크로 LED·QLED 8K 중심의 체험공간을 꾸며 전세계 매체의 관심을 끌어모으기도 했다. 실제로 해외 매체 기자들 몇몇은 화질 비교를 하다가 탄성을 내뱉기도 했다. 

 

삼성은 퍼스트룩 행사에 앞서 애플과의 첫 협업 소식을 내놔 주목받기도 했다. 이날 삼성전자는 애플과 협력해 업계 최초로 스마트 TV에 '아이튠즈 무비 & TV쇼(iTunes Movies & TV Shows, 이하 아이튠즈)와 '에어플레이2(AirPlay 2)'를 동시 탑재한다고 발표했다. 새로 출시될 스마트TV는 물론 작년 상반기 출시된 제품도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로 이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아이튠즈가 애플 외 타사 기기에 탑재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 스마트 TV 사용자들은 아이튠즈 비디오 앱을 통해 아이튠즈 스토어(iTunes Store)가 보유한 수만 편의 영화와 TV 프로그램을 쉽게 볼 수 있다.

 

이원진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삼성전자는 소비자의 관점에서 가치 있는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운영체제(OS)나 제품 차이를 넘어서는 개방형 파트너십을 추진해 왔다"며 "이번 애플과의 전략적 협력은 그 중 한 사례"라고 설명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