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현대모비스, 中 선전에 '혁신거점' 세웠다

  • 2019.06.07(금) 10:10

미국 실리콘밸리 이어 두 번째 '엠큐브'
미래차 기술 확보 위한 개방형 혁신 가속

현대모비스가 '중국판 실리콘밸리'라 불리는 중국 광둥성 선전시에 두번째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 센터를 연다. 자율주행·연결성(커넥티비티) 등으로 대표되는 세계 자동차 산업의 패러다임 전환에 더욱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다.

지난 1월 美 라스베가스에서 개최된 2019CES에서 현대모비스가 공개한 미래차 컨셉 엠비전의 모습. 현대모비스는 자율차·전동화·커넥티드카 등 미래차 패러다임 전환에 적극적이고 효율적으로 대응하고자 개방형 혁신을 강화하고 있다/ 사진=현대모비스 제공

현대모비스는 지난 6일 중국 스타트업의 중심지인 선전(深圳)에 미래차 신기술 스타트업을 발굴하는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 '엠큐브(M.Cube)'를 열었다고 밝혔다.

엠큐브는 미래차 신기술을 보유한 글로벌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투자하기 위한 현대모비스의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다. 지난해 11월 미국 실리콘밸리에 처음 선보인 후 이번이 두 번째 개소다.

선전 엠큐브는 ▲자율주행 ▲AI(인공지능) ▲로보틱스 ▲빅데이터 등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스타트업을 발굴하는 역할을 맡는다. 유망한 신기술을 안정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선전 엠큐브에 시장 동향 조사부터 스타트업 발굴, 투자 및 타당성 검토까지 독자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한다.

선전에서는 2~3주 내로 투자자 모집이 마감될 정도로 유망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경쟁이 치열하다. 빠른 의사결정을 통해 이들 기업과의 협업 기회를 놓치지 않겠다는 게 현대모비스 의중이다. 현대모비스가 기존 운영하고 있는 상하이(上海) 연구소와 선전 연구분소를 유기적으로 연결해 최적의 협업 형태를 조율해나갈 예정이다.

또 당장 협업을 하지 않더라도 특정 분야에서 선도적인 기술을 보유한 회사에 대해서는 체계적으로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고, 추후 신규 사업에 진출하거나 혁신 기술을 개발할 때 활용할 계획이다.

현대모비스는 빠르게 변화하는 중국 선전의 스타트업 환경에 기민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선전 엠큐브 센터장으로 전자공학 박사 출신의 피터 왕을 선임했다. 피터 왕은 기술적 이해를 바탕으로 광치그룹 이스라엘 이노베이션 센터장을 역임하며 자동차 핵심 기술에 대한 전략적 투자 경험을 쌓았다. 그는 폭 넓은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혁신 기업 발굴에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원우 현대모비스 오픈이노베이션팀 팀장은 "외부와의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에 속도를 올려 자율주행, 커넥티비티 등 혁신 기술을 신속히 확보할 것"이라며 "다가올 미래차 시대의 변화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