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다음
  • 검색

GTX-B 2024년 상반기 착공…재정 구간 '턴키' 발주

  • 2022.10.07(금) 11:00

재정 구간 '턴키'로 …1~3공구 잇단 유찰 탓
민자 구간은 연내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정부가 2024년 상반기 GTX-B노선 착공에 들어가겠다는 목표를 다시금 확인했다. 최근 사업자 선정에 난항을 겪는 재정 구간 3개 공구는 턴키(설계·시공 일괄입찰) 방식으로 추진하고, 민자 구간도 연내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는 7일 모든 정책역량을 집중해 2024년 상반기에 GTX-B노선의 민자·재정 구간을 동시에 착공하겠다고 밝혔다.

GTX-B노선은 현재 수익형 민자사업(BTO)과 재정사업으로 구간을 나눠 진행하고 있다. 민자 구간은 인천대입구~용산, 상봉~마석 62.8㎞이며 재정 구간은 용산~상봉 19.9㎞다. 민자 구간에 3조8421억원, 재정 구간에 2조5584억원을 들여 총사업비는 6조4005억원 규모다.

이중 재정 구간이 사업자 선정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지난 8월3일 경쟁입찰을 공고했지만 4개 공구 중 3개 공구가 단독응찰로 유찰됐다. △1공구 대우건설 △2공구 DL이앤씨 △3공구 현대건설이 단독응찰했다. 4공구는 KCC건설과 한화건설이 각각 응찰해 경쟁이 성립했다.

이후 국토부가 두 차례 추가 공고를 냈지만, 추가로 참가 의사를 밝힌 업체는 없었다. 현재 4공구만 기본설계를 진행 중이다.

이에 전 공구를 턴키(설계·시공 일괄입찰)로 발주하는 방식을 국가철도공단과 논의 중이다. 국가계약법령 등 절차에 따라 사업 일정, 대심도 터널 공사의 난이도 등을 고려했다. 이 방법으로 내년 3월까지 실시설계적격자를 선정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민자 구간은 지난 7월4일 시설사업기본계획(RFP)을 고시했다. 오는 12월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고, 내년 중 실시협약 체결을 완료할 계획이다. 계약 전까지 협상하는 과정에서도 실시설계를 병행해 착공 시기를 최대한 단축할 방침이다.

이경석 국토부 광역급행철도추진단장은 "GTX-B는 수도권을 동서로 관통하며 용산역, 서울역, 청량리역 등 주요 역에서 환승 가능한 핵심 노선"이라며 "속도감 있는 사업추진에 대한 국민의 기대가 큰 만큼 사업관리를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