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다음
  • 검색

'게임체인저 기대' 하나금융-카이스트, 탄소중립 '맞손'

  • 2022.02.24(목) 16:18

ESG 미래전략 업무협약 체결…200억 지원
김정태 회장 "탄소중립·기후변화 문제 해결" 기대

하나금융그룹과 카이스트가 2050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손을 잡았다. 특히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은 이번 협력을 통해 기후변화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게임체인저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하나금융과 카이스트는 2050 탄소중립을 위한 기후변화 문제 해결, 저탄소 에너지경제로의 전환, 신재생에너지 확대 등을 목표로 하는 'ESG 미래전략'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양 기관은 탄소중립 흐름에 맞춰 ESG 신기술 개발과 가치창출을 목표로 글로벌 탄소중립 정책 기여 등 산학협력을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탄소중립 기술 연구를 위해 탄소 포집‧활용‧저장하는 CCUS 기술 일환인 인공광합성 분야에 대한 협력과 지원으로 경제구조의 저탄소화 전환과 이를 통한 유망산업 육성, 저탄소산업 생태계 조성 등 다양한 부가가치 창출에 기여하겠다는 구상이다.

이를 위해 하나금융은 기초과학과 융합기술 등 학술활동, 그룹 ESG 경영 실천을 위한 100억원과 인공광합성 연구소 공동 설립 투자금 10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은 "탄소중립이 국제사회 화두가 된 가운데 탄소를 활용할 수 있는 미래 기술 상용화가 시급한 상황"이라며 "이번 업무협약은 탄소중립을 위한 미래기술 상용화와 기후변화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게임체인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광형 카이스트 총장은 "ESG 경영에 대한 하나금융 실천 의지와 미래사회를 바라보는 카이스트 비전과 기술이 만나 기후 위기와 탄소중립이라는 인류 난제를 성공적으로 풀어나갈 시너지를 기대한다"며 "유망산업 육성과 저탄소산업 생태계 조성 등 다양한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모범적 선례를 남기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