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신동주, 일본서 해임 다음날 韓입국..이유는?

  • 2015.01.12(월) 09:32

관계자 "조모 제사 참석차 귀국"
신격호 회장과 면담 여부·내용 관심

신격호(93) 롯데그룹 총괄회장의 장남인 신동주(61·사진) 일본 롯데홀딩스 전 부회장이 부회장직에서 해임된 다음날인 지난 9일 입국했다.

11일 오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 모습을 나타낸 신 전 부회장은 부인 조은주 씨와 함께 가족모임을 마친 뒤 호텔을 떠났다. 롯데 관계자는 "신 전 부회장 부부는 조모(祖母) 제사에 참석하기 귀국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롯데호텔에는 아버지인 신 총괄회장의 숙소이자 사무실이 있어 신 전 부회장이 신 총괄회장을 만났을 것으로 추정된다. 앞서 신 전 부회장은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과 일본 롯데 주요 계열사 3곳의 이사직에서 모두 해임됐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신 전 부회장이 쓰쿠다 다카유키(佃孝之·72) 롯데홀딩스 사장과 경영 방침을 놓고 대립하다가 신 총괄회장이 쓰쿠다를 지지해 물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쓰쿠다 사장은 1943년생으로 와세다대학을 졸업했으며 스미토모은행(현 미쓰이스미토모은행) 전무와 로열호텔 사장을 거쳐 2009년 롯데홀딩스 사장 겸 ㈜롯데 사장으로 영입됐다. 지난 8일 신 전 부회장의 해임으로 공석이 된 일본 롯데상사 대표이사 사장으로도 취임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