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신림1구역, 서울시 '신속통합기획'으로 13년만에 '날개'

  • 2021.09.14(화) 15:00

'공공기획→신속통합기획' 용어 혼선 해소
'지천 르네상스'로 감성마을 재탄생

13년간 사업이 정체돼 온 관악구 신림1구역이 서울시 '신속통합기획'(구 공공기획)을 통해 날개를 단다. 서울 서남권의 대표적인 노후 저층주거 밀집지역에서 수변공간을 활용한 감성이 흐르는 마을로 재탄생할 전망이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14일 신림1구역을 방문해 신속통합기획 진행상황을 점검했다. 

오 시장은 이 자리에서 공공기획의 이름을 신속통합기획으로 변경한다고 밝히고 신속통합기획의 핵심은 사업의 주체인 주민과 공공의 적극적인 소통임을 강조했다. 

신림1구역 신속통합기획(안) 계획컨셉./서울시

신속통합기획은 오 시장이 지난 5월 '재개발 화성화 6대 방안'에서 제시한 사업으로 민간이 개발을 주도하고 공공이 계획과 절차를 지원하는 방식이다. 공공재건축·공공재개발과 용어상의 혼선을 해소하고 그 성격을 명확히 구분하고자 용어를 변경했다. 

신속통합계획은 서울시-자치구-주민이 원팀(one team)을 이뤄 복잡한 정비사업 프로세스를 하나의 통합된 기획으로 엮어내는 방식이다. 

사업시행과 설계자‧시공사 선정 권한은 모두 주민에게 있으며, 정비사업 초기 단계부터 공공이 주민(조합)을 서포트해 정비구역 지정절차에 걸리는 시간을 통상 5년에서 2년으로 단축할 수 있다. 

이로써 지난 2008년 재정비촉진구역 지정 이후 주민갈등 등으로 사업이 정체돼 온 신림1구역이 13년 만에 정비사업 추진에 속도가 붙게 됐다. 

신림1구역은 서울시가 2019년부터 추진한 도시·건축혁신 시범사업지로 신속통합기획의 시초다. 지난해 6월 서울시 신속통합기획 대상지로 선정돼 공공과 조합 운영진, 주민 간 수차례 간담회와 소통으로 현재 정비계획을 수립하는 단계다.

조합과 공공이 함께 수립한 신속통합기획안에 대해 내달 중 조합 총회를 열어 주민의견을 수렴하고 주민공람, 구의회 의견청취, 공청회 등을 거쳐 정비계획 결정을 신속히 마무리할 계획이다. 

신림1구역 신속통합기획 사업지./서울시

신림1구역은 1970년대 철거민 이주 정착지로 관악산과 도림천이 만나는 배산임수의 자연환경을 지닌 지역임에도 무허가 건축물, 복개 주차장 등이 지역 환경을 저해하고 있다. 

이번 신속통합기획을 통해 소하천‧실개천 같은 마을의 수변공간을 시민생활의 중심으로 재탄생시켜 이른바 수세권을 활성화하는 '지천 르네상스'를 통해 감성이 흐르는 마을로 다시 태어난다. 

이 지역을 남북으로 가로지르고 있지만 과거 도시개발로 복개돼 지금은 도로와 하수도로 이용되고 있는 하천(도림천2지류)을 자연하천으로 복원해 수변 중심 도시구조로 재편한다는 목표다. 

신림1구역은 신속통합기획을 통해서 용적률을 230%에서 259%로 올리고 세대수는 2886가구에서 4000~4200가구 내외로 늘리는 등 사업 여건을 크게 개선했다. 관악산‧도림천 등 자연환경을 살려 소하천‧실개천 같은 마을의 수변공간을 시민생활의 중심으로 재탄생시키는 '지천 르네상스'도 추진한다. 

이를 위해 서울시는 도림천2지류의 자연하천 복원사업을 전액 시비를 투입해 추진하고, 조합에서는 복원되는 하천변에 수변공원을 조성해 공공기여로 시에 제공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