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분양가 오르고 DSR대출규제 강화되는데…청약전략은?

  • 2022.07.01(금) 08:40

[하반기 분양]
"분양가 인상 체감 더 클수"…"9억 이하에 쏠림"
광명 1만3000가구 연내 분양에 수요 분산

올 하반기엔 정책 불확실성이 해소되면서 올 상반기보다 많은 물량들이 분양을 예고했다. 다만 분양가상한제 개편으로 분양가 상승이 불가피하고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까지 강화되면서 자금계획을 철저히 세워야 한다는 조언이다.

정부가 정비사업 비용 일부를 분양가에 반영하기로 하면서 최고 4%까지 분양가가 오를 수 있다. 재건축·재개발 사업장이 대부분인 수도권에서는 전반적으로 분양가 상승이 불가피하다. ▷관련 기사: 분양가 최고 4% 오른다…이주비 넣고, 자잿값 인상 신속 반영(6월21일)

원자잿값이 꾸준히 오르는 가운데 실제 수요자들이 체감하는 분양가 상승률은 정부의 예측보다 클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김선아 리얼하우스 분양분석팀장은 "수도권 민간택지 공급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재건축·재개발 사업장의 분양가 규제가 공식적으로 풀리면 그동안 억눌렸던 만큼 분양가를 최대한 올릴 것"이라며 "정부는 최대 4%의 상승률을 예상했지만, 기본 건축비가 꾸준히 상승하고 있는데다 공급자의 금융비용도 원가에 포함되기 때문에 분양가 상승 체감분은 훨씬 클 것"이라고 예상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이달부터 '차주단위 DSR 3단계' 시행으로 총 대출액이 1억원을 초과하는 차주에게 DSR 40% 규제를 적용한다. 정부가 생애최초 주택구입자에 대해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을 최대 80%까지 확대하고, 대출한도도 6억원으로 늘리기로 했지만 DSR에 걸리면 대출 가능 금액이 줄어든다. 분양시장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전망이다.

리얼투데이 측은 "대출환경의 변화가 분양시장과 수요자들의 심리에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면서 "하반기 분양시장에 어떻게 작용할지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공급물량이 다소 많은 경기, 인천으로 수요가 분산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특히 하반기 분양 물량이 몰려 있는 광명은 서울과 가까워 관심이 많은 지역이기도 하다. 광명에서는 '광명철산 8·9단지 자이(3804가구)', '베르몬트로 광명(3344가구)', '광명1R구역 재개발(3585가구)', '광명5R구역 재개발(2878가구)' 등이 연내 분양을 목표로 하고 있다. 

여경희 부동산R114 수석연구원은 "올 상반기 서울에는 분양가상한제를 적용하지 않은 곳에서만 분양을 진행해 수요자들의 호응을 이끌기 어려웠다"며 "하반기에는 분양가상한제 적용 단지도 가격이 오를 수 있어 9억 이하 주택에 쏠림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어 "경기도는 서울 접근성이 좋은 광명에서 10월 이후 물량이 많이 풀릴 예정"이라며 "수요가 분산돼 경쟁률이 낮아지면 실수요자들의 내집마련 기회가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