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호텔신라, 면세점 이어 호텔도 '해외로 해외로'

  • 2019.01.15(화) 10:05

베트남 다낭·미국 산호세 등 해외 진출 가속

▲ '신라 모노그램 베트남 다낭' 조감도. (사진=호텔신라 제공.)

호텔신라가 면세점에 이어 호텔 부문에서도 해외 진출에 속도를 내기로 했다.

신라호텔은 올해 연말 베트남 다낭에서 신라 브랜드의 '신라 모노그램 베트남 다낭' 호텔을 오픈한다고 15일 밝혔다. 베트남 중부의 광남성 동부 해안 농눅비치에 300여 객식을 가진 지상 9층 건물로 문을 연다. 

신라호텔은 이와 함께 오는 2021년엔 미국 실리콘밸리 새너제이(산호세)에 200여 객실 규모로 프리미엄 비즈니스호텔을 오픈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호텔들은 위탁경영 방식으로 운영한다. 
위탁경영이란 건물 소유주가 호텔 경영업체에 호텔 운영을 맡기는 방식이다. 신라호텔은 앞으로 이 방식으로 해외 사업을 확대해 동남아시아는 물론 미국, 중국 등 10여 개국에 진출한다는 계획을 내놨다.

호텔신라 관계자는 "위탁경영은 일반적으로 세계적인 호텔 체인에서 주력해온 계약 방식"이라며 "대규모 투자에 따른 사업 리스크를 최소화하면서 브랜드와 운영력 등 호텔 경영 노하우라는 무형자산을 수출해 안정적인 수익성을 확보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고 강조했다.

호텔신라는 지난 40년간 국내에서 호텔을 운영해왔고, 지난 2006년엔 국내 호텔업계 최초로 중국 쑤저우의 '진지레이크 신라호텔'의 위탁경영을 맡는 등 노하우를 인정받았다고 강조했다. 이 경쟁력을 발판으로 본격적인 글로벌 호텔로 도약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호텔신라는 특히 해외사업 확대를 위해 이번에 브랜드 체계를 3개로 구축했다. 기존의 '더 신라(The Shilla)'와 '신라스테이(Shilla Stay)' 외에 '신라 모노그램(Shilla Monogram)'이라는 브랜드를 신설한 것. 신라 모노그램은 올해 연말 오픈할 예정인 베트남 다낭에서 처음 선보인다.

호텔신라는 앞서 면세점 부문에서도 인천공항을 비롯해 싱가포르 창이공항, 홍콩 첵랍콕공항 등 아시아 3대 공항에 점포를 열면서 '해외 매출 1조원 시대'를 열었다. 호텔신라 관계자는 "올해부터 호텔 사업도 해외 진출을 적극 추진해 글로벌 기업으로 더욱 탄력을 받을 수 있게 됐다"라고 강조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