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SK-쿠웨이트 깊은 인연…친환경 플라스틱까지

  • 2021.09.17(금) 17:30

SKC, 국영 PIC와 폐플라스틱 자원화 협력
"쿠웨이트에 플라스틱 선순환 체제 구축"

SK그룹과 중동 석유부국 쿠웨이트 사이 깊고도 오랜 인연이 친환경 사업으로까지 이어졌다. SK 계열사 SKC와 쿠웨이트 최대 석유화학기업 PIC, 양사의 화학사업 합작사인 SK피아이씨글로벌은 16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쿠웨이트 내 친환경 플라스틱 사업 협력하는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그래픽=비즈니스워치

협력의 핵심은 SKC가 PIC와 협력해 폐플라스틱 자원화, 생분해 플라스틱 등 친환경 플라스틱 사업을 쿠웨이트로 확장하는 데 있다. PIC는 생산량 기준 세계 5대 석유기업인 쿠웨이트 국영 석유공사(KPC)의 100% 자회사다.

SKC와 PIC, SK피아이씨글로벌은 SKC의 친환경 플라스틱 사업 역량을 쿠웨이트에 적용하기 위해 시장 현황과 관련 법령 등을 함께 검토하고 상업화 타당성 연구를 하기로 했다. 폐플라스틱 열분해유 사업과 생분해 플라스틱 사업 중심이다. 시장성 검토 후에는 합작 사업이나 기술 수출 등으로 현지 사업화를 진행키로 했다.

PIC는 올해 4월 쿠웨이트 수도인 쿠웨이트시 정부와 폐플라스틱 재활용 설비 구축 연구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 SKC는 폐플라스틱 친환경 플라스틱 사업을 진행하며 축적한 기술 및 사업화 노하우 등을 적극적으로 공유할 계획이다.

쿠웨이트 최대 석유화학기업이 SKC의 친환경 기술에 의지하는 것은 60년 가까이 다져온 양측의 관계가 바탕이다. SK이노베이션의 민영화 전신인 대한석유공사(유공) 때부터다. 1963년 준공된 유공 정유공장에 처음 들어온 원유가 쿠웨이트산이었다. 유공이 1980년 선경그룹(SK그룹 전신)으로 인수된 뒤 양측의 우호적 관계는 더 깊어졌다.▷관련기사: '50년 인연' 쿠웨이트, SK와 더 굳건해질까(2019년 7월4일)

SK는 1990년 걸프전 뒤 독립한 쿠웨이트에게서 가장 먼저 원유를 구매했고, 쿠웨이트는 1997년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당시 떨어진 한국의 국가 신용등급을 반영하지 않고 SK에 원유를 공급했다. 서로 어려울 때 특별한 친구였던 셈이다. 이후 2004년 SK가 사모펀드 소버린으로부터 경영권 공격을 받을 때는 쿠웨이트가 백기사로 나서기도 했다. 

한편 SKC는 지난달 SK피아이씨글로벌과 함께 폐플라스틱에서 기름을 뽑는 폐플라스틱 열분해유 파일럿(Pilot) 설비를 울산에 세우기로 하는 등 친환경 사업을 본격화 하고 있다. 여기에 도입한 일본 칸쿄에네르기사 기술은 저온에서 열분해가 가능하고 수율이 높아 생산성을 대폭 끌어올릴 수 있다는 게 SKC 설명이다.

(오른쪽부터)이완재 SKC 대표, 원기돈 SK피아이씨글로벌 대표, 무틀라크 알 아즈미 PIC 대표가 16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쿠웨이트 내 친환경 플라스틱 사업 협력에 대한 각 사간 MOU를 체결했다./사진=SKC 제공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